[행진에 대해, 나는 말하고 싶다...] 오렌지: 존재감에서 영향력으로

작성자: Orange ,21 October 2012

제가 처음 행진에 참여하기 위해 거리로 나간 것은 80년대 후반이었는데, 표면적으로는 산림을 살리기 위해서였지만 은근히 저를 끌고 온 친구가 맹동리 선생에게 푹 빠져서 저도 모르게 건국대 기념관에서 신공원까지 걸었는데(요즘은 행진 코스가 그렇게 멀지는 않습니다), 그 순간부터 행진이라는 단어가 무섭도록 지치고 목이 말랐습니다.

'스포츠 섬유'가 거의 없는 사람으로서 가벼운 거리 시위가 공공 부문 정책을 바꿀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대만에서는 천을 묶고 달걀을 던지는 등의 항의 행동만이 언론의 관심과 협상력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밀레니엄 시대에 접어들면서 타이베이에서는 즐거운 게이 퍼레이드가 열리기 시작했고, 언론은 화려한 의상과 아름다운 몸매에 초점을 맞춰 수입된 이국적인 모습을 소개하느라 바빴습니다. 슬픈 사회 뉴스에 간간히 등장하던 동성애자 커뮤니티가 어느 날 갑자기 많은 사람들로 붐비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게이와 레즈비언 집회의 선사 시대에 살아남을만큼 운이 좋았지 만 게이와 레즈비언 집회에 많은 관심을 기울인 적이 없었고 항상 무언가를 놓쳤다 고 느낍니다. 아마도 게이와 레즈비언 집회 자체가 아니라 게이와 레즈비언 평등권 운동 전체가 핵심 추진력을 잃었고 집회에 비대칭적인 기대가 주어 졌던 것 같습니다.

지난해 저는 참사랑연합의 말과 새로운 온라인 커뮤니티의 영향력, 그리고 분노로 인해 마침내 집회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언론의 획일적인 보도 방식은 카메라 밖 사람들의 현실을 놓치고 있었습니다. 현장에 있었던 경험을 통해 온라인 세상 밖에도 거대한 퀴어 커뮤니티가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깨달았습니다. 때때로 '가시성'은 관심을 요청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행진의 어깨 너머를 바라봐야 합니다. 나머지 커뮤니티를 상대하는 데 더 많은 일이 있지만 나머지 커뮤니티가 반드시 게이와 레즈비언 행진에 참여하지 않을 수도 있으며, 다른 사람들의 지지를 얻으려면 우리의 힘을 보여 주거나 기여를 보여 주어야 합니다.

모금은 모든 일의 근간이며 사업을 유지하는 데 가장 중요합니다. 요즘 일부 비정부기구는 기부 바코드를 이용해 일반인들로부터 전자 영수증을 받기 위해 경쟁하고 있습니다. 게이 기부 바코드를 팔찌나 열쇠고리로 만들 수 있도록 신청하면 자선 아이템으로 티셔츠보다 더 수익성이 높을 수 있습니다. 누군가는 혈액은행 알림과 같이 장기적인 연결을 위해 앱/신문/뉴스레터 등을 개발해 실시간으로 커뮤니티에 알려주면 자금의 흐름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을 것입니다.

지역사회의 재정이 안정되고 우호적인 기업의 지원을 받아 장기적으로 대중이 체감할 수 있는 공익 활동과 광고를 추진하여 사회적 태도를 변화시키는 것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문득 서부간선도로변의 낡은 집들이 생각났는데, 전 세계에서 모인 게이 자원봉사자들이 그 집들을 방문해 정리정돈을 돕고 평등을 상징하는 흰색 페인트로 벽을 칠하면 어떨까. 각 구간을 하나의 이야기로 만들고 단편 영화로 촬영하여 대만을 가로지르는 '평등선'을 만든다면 매우 눈길을 끌고 의미 있는 활동이 될 것입니다.

올해 행진의 주제는 결혼 평등이며, 법안 개정을 위해 노력해 온 대만 부부 권리 옹호 연합에 감사를 표합니다. 법안이 제정되는 과정을 거치면서 법안에 대한 비법률적인 반대의견이 많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주의 사회는 인원수 제도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의 지지를 얻고 사회의 태도를 바꾸려면 인내가 필요합니다.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모르겠지만 동성애자들은 사라진 적이 없고 앞으로도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의 삶은 다른 사람들의 삶만큼이나 길고, 불의에 맞서 싸우기 위해 우리는 바통을 이어받아 계속 나아가야 합니다. 게이 프라이드 행진 10주년이 되는 다음 해에는 동성애자 커플의 합법화가 더 이상 올해의 이슈가 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최신 스토리

ko_KR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