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렬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메리 청: 무지개의 축복

청 메이리(문화 활동가, 커뮤니티 대학교 강사) 2012년 9월 24일

엄마의 세단 의자 밑에 무릎을 꿇은 적이 있나요? 안타깝게도 경험해 본 적은 없지만, 그해 무지개 깃발이 우리 위로 지나갔을 때 엄청난 축복을 느꼈습니다.

올해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가 10회째를 맞이한다고 합니다. 열렬한 지지자로서 행진에 참여한 횟수는 셀 수 없지만, 매년 최선을 다해 참석하려고 노력하고, 일 때문에 참석하지 못하더라도 마음속으로 생각하고 소원했던 기억이 납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2005년과 2006년 여성 서점에서 출판사로 일할 때 '악어부대'라는 성장 모임을 만들어 책도 읽고, 조별 과제도 하고, 여성 서점 내 라치 관련 활동을 기획했던 것이에요. 당시 악어 분대는 의욕이 넘쳤는데요, 퍼레이드에 참가하기 전 조원들끼리 의논해서 멋진 악어 장갑을 직접 만들자는 아이디어를 냈고, 꼬마 악어들이 그 귀여운 장갑을 끼고 퍼레이드에 참가해 전단지를 나눠주며 눈길을 끌었기 때문에 무지개 퍼레이드 팀을 빛냈다고 할 수 있고, 팀원들도 굉장히 신나고 성취감을 느꼈어요.

오래 전인 1990년대 중반, 언더그라운드에서 활동하던 시절, 함께 많은 시간을 보냈던 사람이 동성애 운동은 릴레이 경주와 같아서 바통을 이어받아야 한다고 말했고, 자신도 사랑과 정의의 사람이 되고 싶다고 말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 후 두 사람은 더 이상 함께하지 않았지만, 한때 공유했던 신념을 여전히 계승하고 계셨군요. 잘됐네요.

수년간의 행진에서 우리는 햇살, 땀, 수많은 깃발, 구호, 색깔, 웃음, 포옹, 재회, 만감이 교차하는 눈물을 기억합니다 ......; 힘, 차이, 지지, 다양한 그룹, 세대, 정체성, 다채로운 요구 등 점점 더 많은 것을 보게 됩니다.

이제 아줌마, 아저씨 수준의 우리, 성별에만 관심을 갖는 것은 너무 편협하다는 말을 들으면 매듭을 제외하고는 토론하는 것을 당연시하지 않는 젊은이, 그리고 점차 "성별은 정체성의 일부일뿐"이라는 중년의 사람으로 성장했습니다. 아, 다 괜찮아요.

특별한 일이 없었기 때문에 퍼레이드에 참여하는 것은 마치 오랜 친구들을 만나는 것과 같았습니다. 미리 약속을 잡지 않아도 퍼레이드가 끝나면 만나서 커피 한 잔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죠. 그러다 우여곡절 끝에 오랜 친구들과 헤어지게 된 것 같아요. 작년(2011년) 행진 당일에는 카메라를 들고 나가 담담하게 주민의 한 사람으로 여성연구소 팀을 응원하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지난 10년 동안 무엇이 달라졌는지 물었습니다. 예전에는 행진 코스가 너무 짧아 즐길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발이 아파서 중간에라도 합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몇 년도에 시작되나요? '워터보이'가 등장할 때마다 그들의 밝은 '젊은 육체'는 많은 색채를 얻었습니다. 퍼레이드 10년째인 올해는 주름살과 흰머리가 좀 더 많아질지, 퍼레이드 군중 속에서 평화롭지만 너무 개인적이지 않은 얼굴이 될지 기대가 됩니다.

최신 스토리

ko_KR한국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