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진에 대해...] 왕안이: 제10회 대만 성소수자 행진: 365일 당당하게 살아온 날, 이 날 서로를 만나다.

저자: 애니 웡 (LEZS 매거진 편집장 / 여성 국민당 조직자) 2012년 10월 5일

소개: 기다릴 수가 없어요! 매년 이 날이 다가올수록 설레는 마음이 더 커집니다. 제10회 대만 게이-레즈비언 행진에 8번째로 함께 참여했는데, 혼자 걸으며 감동과 외로움을 느끼고 나도 게이-레즈비언 운동을 위해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된 것부터 지금 게이-레즈비언 행진에 대한 기사를 쓸 수 있게 된 것까지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이 혁명에 동참해 왔고, 대만 게이 프라이드 행진은 의심할 여지없이 여전히 수백 명에서 5만 명에 이르기까지 아시아에서 NO.1입니다! 우리보다 더 일찍 행진을 시작한 일본은 아직 1만 명을 넘지 못했고, 많은 사람들이 뒤따르는 한국은 더욱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올해 10/27에 거리에서 서로를 만나게 된다면, 우리가 아무리 다르더라도, 어떤 자세를 취하고 있더라도, 서로를 바라보며 웃어주세요! 이 모든 것이 여러분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니까요.

작년에 여성 국가소방소녀단의 오랜 친구와 새로운 친구들이 사랑을 상징하는 붉은 선을 따라 걸었던 기억이 납니다. 5만 명이 함께 거리로 나섰습니다. 매년 이 날, 우리는 자신감 넘치는 게이 남성들의 열정적인 에너지와 결연한 레즈비언들의 부드러운 힘을 봅니다. 우리는 대만에서 성 인권이 실질적으로 실현되고 성소수자 행진이 언젠가 사랑과 평화의 축제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레즈비언들이 대규모로 일광욕을 즐기는 모습,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이 글을 쓰다 보니 작년 행진 때의 기억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깃발을 들고 대열 앞을 뛰어가다 문득 뒤돌아보니 함께 걷고 있던 동료들이 보였고, 문득 2005년 처음 성소수자 행진에 참여했을 때로 마음이 되돌아갔던 기억이 떠올랐죠. 당시 저는 어떤 단체에도 소속되지 않은 채 혼자서 행진에 참여했는데, 그 과정에서 평소 티바에서만 만났던 친구들을 만났고, 갑자기 햇빛 아래서 서로를 만나니 반가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 당시에도 커뮤니티에 많은 사람들을 알고 있었지만, 커뮤니티에서 진정한 친구를 사귀는 것이 쉽지 않고, 티바에서 술 마시고 기뻐하는 것이 자고 일어나면 진짜가 아니라고 늘 느끼고 있었는데, 그날을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게이와 레즈비언을 위해 기꺼이 나서고 있고, 자신의 행복 외에도 다른 사람들의 행복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날 밤, 대통령궁 앞에서 공연을 보고 난 후 군중이 흩어지자 갑자기 외로움을 느꼈고,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위해 무언가를 해야겠다는 다짐을 했고, 퍼레이드에서 레즈비언의 모습을 더 풍성하게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후 몇 년 동안 저는 비가 오나 햇볕이 내리나 한 번도 결석 한 적이 없으며 제복을 입고 걷거나 깃발을 날리거나 무대에 올라 수레를 타고 퍼레이드를하면서 항상 레즈비언의 활력과 열정을 보여주고 싶고 언론의 관심을 끌 수 있다면 당연히 더 좋겠습니다! "퍼레이드에 참가하는 레즈비언이 별로 없나요?"라는 말을 듣거나 신문에서 섹시한 게이 남성과 화려한 드랙퀸에 대해 읽고 싶지 않아요. 게이와 레즈비언이 대중에게 자신을 알릴 수 있는 365일 동안 레즈비언의 아름다움은 항상 산들바람처럼 스쳐 지나가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지난 6년 동안 우리는 점점 더 많은 레즈비언들이 행사에 참여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여전히 남성보다 차려 입고 자신을 드러내는 것은 조금 덜하지만, 수레에 서서 연설하는 소녀들, 코르셋을 입고 "내 평평한 가슴, 내가 결정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들고있는 소녀들, 신랑 신부로 분장하고 하얀 가운을 끌고 거리를 달리는 소녀들, 다양한 유형의 레즈비언의 나이트 클럽, 파티 및 상점도 당일 DM을 개발하기 위해 개미처럼 일하고 있으며 예술 문화, 스포츠 및 패션, 학생 모두 공통된 목표를 위해 나와서 서로 분리되어 있습니다. 이날은 각기 다른 진영의 레즈비언들이 같은 배를 탔든 아니든 공통의 목표를 위해 모였습니다. 행진 내내 우리는 많은 중요한 참가자, 사회자, 진행자를 볼 수 있었는데, 모두 레즈비언이었습니다.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재작년 핑크 브리게이드 여성 전국 퍼레이드의 플로트에 서서 퍼레이드 행렬을 지나가는 남녀, 어린이들을 다양한 각도에서 바라보며 서로 눈을 마주친다는 것은 일종의 침묵의 언어였으며, 이는 퍼레이드의 번잡함 속에서 모두의 마음속에 가장 충격적인 고백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카메라를 들고 셔터를 누르려는 길가의 사람들은 우리의 이상한 의상에만 매료되고, 아이를 안고있는 어머니는 작은 손을 흔들어야할지 고민하고 있지만,이 순간 우리는 자랑스럽게 자신을 보여주고 많은 사람들과 소통 할 것입니다 : 나는 당신과 다르지 않습니다, 우리는 사랑과 행복을 바라는 당신과 동일합니다, 우리는 너무 진실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슬퍼하지 않고 함께 즐기는 우리의 예리한 아름다움과 시각으로 세상을 감염시킬 수 있습니다! 

작년에 저는 행진에 간단한 빨간색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기로 결정했습니다. 동료 참가자의 수는 여전히 가장 많았고, 저는 레드 팀에 합류하게 되어 영광이었습니다. 행진 도중에 인솔자의 차가 멈추더니 사회자가 "레즈비언 팀에서 올라와서 몇 마디 하고 싶은 사람 있나요? 여러분에 대해 좀 더 알아봅시다."라고 말했습니다. 반나절이 지나도 아무도 무대로 올라오지 않았지만 부끄러워서 동료들의 부름을 참을 수 없어 용기를 내어 차로 달려갔고, 마이크를 잡았을 때 파티 무대에서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행렬 뒤에는 수만 명의 사람들이 있었고,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니 끝이 보이지 않았어요. 저는 어떤 대사도 준비하지 않고 그저 "수만 명이 함께 행진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더 많은 레즈비언과 게이들이 그냥 지나치지 말고 용기를 내서 행렬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어요. 그 몇 초 동안 저는 더 이상 나 혼자가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이 행진은 사람들이 공통의 목표를 위해 용기를 내어 방어와 편견을 버릴 수 있도록 영감을 주었습니다.

제10회 게이-레즈비언 랠리는 LEZS07 10월호와 함께 진행되며, 이번 호의 주제는 "추분, 출애굽"입니다. 추분을 전후로 게이-레즈비언 커뮤니티에는 두 가지 주요 행사가 있는데, 하나는 8월에 열린 첫 번째 게이-레즈비언 불교 결혼식이고 다른 하나는 랠리이며, 이 두 가지 주요 행사는 그 전후로 미묘한 견인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시추후에이 스님과 200여 명의 친구, 친지들의 축복을 받으며 흰 베일을 쓴 두 신부는 부처님 구슬을 교환하고 도장을 찍으며 평생을 함께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그 순간부터 그들은 여전히 이성애의 헤게모니가 지배하는 사회에서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와 행복을 위해 더 큰 도전을 할 준비가 되었고, 대만 성소수자 인권 운동의 20년간의 노력 끝에 마침내 레즈비언 커플이 앞으로 나올 수 있게 된 것은 기쁜 소식입니다! 자신들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사람들의 미래를 위해 용감한 레즈비언 커플은 얼마나 될까요?

제10회 대만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에서 얼마나 많은 레즈비언이 관중에서 참가자로 변신할지 예측해 봅시다! 그거 아세요? 혼자서도 행진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올해 캠페인의 주제인 '혁명적 결혼-결혼의 평등권, 파트너의 다양성'은 의심할 여지없이 다원적 가족에 대한 지지와 사랑으로 충분하다는 생각을 촉구하는 LGBT 커뮤니티의 외연 확장입니다. 사실 인생의 대부분의 운명은 예정되어 있는데, 남은 인생을 함께 보낼 사람을 자유롭게 선택할 권리조차 없다면, 또는 차별을 받아야 한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그러니 게이든, 레즈비언이든, 양성애자이든, 이성애자이든, 트랜스젠더이든, 사랑을 지지하는 사람이라면 올해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함께 오세요.

최신 스토리

ko_KR한국어